사업을 시작하는 이를 위한 팁 – 통장과 카드 관리 팁을 알려드립니다

UFOfactory 이야기를 이어나가며, 사업을 하면서 나름대로 배운 팁을 하나씩 함께 이야기해보려고 합니다. 아마도 큰 투자를 받고 시작하거나 뒷받침을 해주는 모회사가 있는 경우가 아니라, 나 홀로 스타트업을 시작한 외로운 영혼들에게 유용할 만한 팁들일텐데요. 그 첫번째로 통장 이야기입니다. 이 팁은 최현모님으로부터 UFOfactory 설립 직전에 배운 팁이에요.

법인이든 개인이든 사업자 등록증을 세무서로부터 받으면 이제 본격적인 사업자가 됩니다. 그 사업자등록증을 은행에 가져가서 통장을 개설하게 되죠. 우선 은행은 사업장과 가까운 곳이면 좋습니다. 회사가 빠르게 성장하지 않는다면 적어도 1-2년은 대표가 직접 은행에 갈 일이 자주 생길 꺼에요. 개인 자격으로 주로 거래했던 은행에 통장을 개설하면 제 거래 실적이나 신용도가 새로 만드는 회사와도 연결이 되는 것 같았어요. 해외 서버를 이용한다거나 할때 필요한 신용카드 한도를 높이는데 도움이 됩니다.

통장을 만들때 팁은 하나는 주로 사용할 입출금 통장을 만들고, 여분으로 하나를 더 만드는 겁니다. 매출이 발생할때마다 들어오는 부가세 10%를 무조건 넘기는 용도의 통장인데요. 처음 사업을 하다 보면 부가세라는 개념이 낯설텐데요. 부가세는 그냥 무조건 내 돈이 아니라고 생각하는게 맞습니다. 그러니 매출이 발생할때마다 함께 받는 10%의 부가세는 아예 별도의 통장에 넣어두고 잊어버리는게 좋습니다. 그러면 우선 통장이 하나일때와 달리 회사가 쓸 수 있는 실제 잔고가 얼마인지 정확하게 파악하게 됩니다. 부가세는 매출의 10%이기 때문에 꽤나 큰 금액인데요. 이걸 잘못 계산하면 이상하게 돈이 많이 남는군 하는 착각을 했다가 부가세 내야 될때 폭탄을 맞게 됩니다.

부가세 통장을 따로 관리할때의 예상치 못하는 이점은 이 통장이 자연스럽게 적금 통장처럼 비상금을 만들어준다는 점입니다. 부가세는 내가 내야 하는 것도 있지만, 사업을 하다보면 발생하는 비용이나 매입의 10%는 돌려받게 되므로 전체적으론 매출에서 꼬박꼬박 떼어놓은 10%의 부가세보다는 적게 발생합니다. 그만큼 남은 금액은 예상치 못한 적금이자 비상금이 되어 요긴하게 쓸 수 있습니다. 적자가 나는 회사가 되지 않게 운영하는 유용한 팁이죠.

만약 좀 더 욕심을 낸다면 통장을 하나 더 만드는 것도 좋습니다. 특히 대표 혼자 일하는 나홀로 회사가 아니라 직원을 채용하게 된다면 반드시 만드는게 좋은데요. 이 통장엔 퇴직금을 쌓아두어야 합니다. 부가세와 마찬가지로 회사를 운영할때 회사의 잔고로 착각하기 쉬운 항목이 직원들의 퇴직금입니다. 당장 나가야 할 돈이 아니므로 실감하지 못하지만 퇴직금 역시 매달 나가는 급여의 1/12 정도가 되고 1년이 되면 한달치 월급 정도가 됩니다. 즉 사업을 하는 사업가 입장에선 열두달 일하고 열세달치의 매출을 확보해야 회사가 적자가 나지 않습니다.

따라서 처음부터 급여를 지급할때마다 일정정도를 떼어서 퇴직금을 적립해두는게 좋습니다. 이 통장 역시 의외의 효과가 발생하는데 팀원에겐 미안한 이야기지만 1년을 채우지 않고 퇴직하는 이들에겐 퇴직금이 지급되지 않으므로 적립해둔 금액이 회사의 수익으로 잡히게 됩니다. 역시나 적자가 나지 않게 관리하는 좋은 방어막이 되어 주죠.

간단한 팁인데 이 팁을 따라 보면 생각보다 효과가 탁월했습니다. 그래서 UFOfactory는 부가세를 내고 나면 통장에 어느 정도 돈이 남아 있었고, 합병하기 전까지 팀원들의 퇴직금은 이미 적립된 상태였지요. 사업체를 운영해 보면 회사의 실제 잔고가 얼마이고, 또 매달 얼마를 벌어야 하는지를 가늠하는게 제일 중요한데 그 데이터를 심플하게 파악하는데는 위의 팁들이 매우 유용합니다.

마지막으로 회사의 현금 흐름을 파악하는데 중요한 마지막 팁이 있습니다. 그건 신용카드가 아니라 체크카드를 쓰시라는 건데요. 이건 저희에게 늘 소중한 조언을 해 주는 살림세무법인에서 늘 강조하는 항목입니다. 신용 카드를 쓰게 되면 지불이 한두달 미뤄지기 때문에 현금 흐름을 파악하는데 어려움이 생깁니다. 따라서 자신의 사업체가 한달에 얼마를 쓰고 있고, 얼마를 사용할 수 있으며, 그렇기 때문에 얼마를 벌어야 하는지 정확하게 파악하려면 체크카드를 쓰는게 좋습니다. 이 팁은 작은 사업체이고 현금 흐름을 늘 걱정해야 하지만 걱정할 사람이 대표 한 사람밖에 없을땐 정말 중요합니다.

정리하면.. 부가세 통장을 만드세요. 퇴직금도 가능한 매달 적립하세요. 체크카드를 쓰세요 네요. 왜냐하면 작은 회사일수록 대표가 현금 흐름과 잔고를 파악하고, 필요한 매출 목표를 빠르고 정확하게 파악하는게 중요한데 그에 큰 도움이 되기 때문입니다.

PS. 근데 사실 이 팁은 회사가 2년 안에 적절하게 성장하면 회계를 담당하는 팀원에게 맡기면 되는, 어쩌면 평생에 한번만 기억하면 되는 팁이죠. 그러나 저는 지금 다시 하고 있답니다. 흑.

PS2. 참 그렇게 모은 퇴직금은 1년에 한번 팀원들의 퇴직연금으로 들고 잊어버리세요. 퇴직금은 회사의 돈이 아니라고 생각하는게 제일 좋답니다.

사업을 해 보세요, 세상이 다르게 보입니다, 저는 그랬어요

벌써 2017년입니다. UFOfactory를 시작한게 2013년 봄이었으니 만으로 4년이 되어 가네요. 여러 우여곡절을 거쳐서 지금은 슬로워크와 합병한 UFOfactory. 그 우여곡절을 함께 했던 팀원들은 회사가 존재하는 것만으로도 “기적”이라고 기억합니다. 몇 번을 망했어야 할 회사가 ‘아직까지 살아 있다니’라며 그때 그때마다 우리끼리 신기하다고 이야기한 적이 한두번이 아닙니다. 특히 창업한 이듬해 한 해를 멤버들은 암흑기라고 부릅니다. 그렇다고 다른 해는 편했냐면 그렇지도 않았구요.

그 시간들을 겪으며 작은 회사는 결국 대표의 그릇과 역량에 정비례한다는 걸 많이 체감했습니다. 내가 가진 문제가 곧 회사의 문제가 되고, 한편으론 내가 가진 장점이 회사에도 그대로 반영됩니다. 그러니 만약 자신을 더 알고 싶고, 또 잔인할 정도로 냉혹하게 부딪히면서 성장을 하고 싶다면 사업을 해 보세요. 강제로 깨닫게 되고, 그 문제들을 하나씩 다룰때마다 강제로 성장하게 됩니다. 만약에 성장하지 못했고, 결국 문제를 해결하지 못했다면 회사가 망해 있을 꺼에요.

또한 짧은 4년간이었지만 그 기간동안은 정말로 높은 밀도감과 압박 속에서 지냈습니다. 회사를 창업하고 24시간, 365일 회사 생각을 안 한 날이 없었을 꺼에요. 사업을 하기 시작했고, 아직 작은 회사를 운영하고 있는데 며칠만이라도 일 걱정을 하고 싶지 않다면 회사를 그만 두는 수밖에 없습니다. 뭘 해도 심심하고 재미가 없다면 사업을 시작해 보세요. 하루하루가 짙은 밀도감과 끊임없는 문제들에 지루할 날이 없을 껍니다. 게임을 좋아하지만 사업을 시작한 후로는 어떤 게임이든 길게 붙잡는게 어려워졌습니다. 게임과는 비교할 수 없이 몰입감이 높은 당면한 문제들이 산적해 있기 때문이지요. 지금도요.

마지막으로 사업을 해 보세요, 세상이 다르게 보입니다. 내가 아무리 진심으로 대해도 그 진심을 상대에게 이해시키기가 얼마나 힘든지, 그럼에도 조직이 살아남고 일이 진행되게 하기 위해선 무조건 상대의 입장에서 일을 풀어나가야 하는 경험들을 하게 됩니다. 현금이 들고 나가는 것에 밝아지게 되고, 언제쯤 얼마가 필요해지겠구나 하는 감이 생깁니다. 잔고를 채우기 위해서 무얼 해야 하는지도 감이 생기구요. 예전엔 내가 하는 일만 잘하면 되는 상황에서 벗어나, 이젠 팀원들이 잘 하는 일 외에는 모든 걸 챙겨야 하는 상황도 겪습니다. 좋은 팀원들이 있다면 그렇고 만약 충분치 않은 상황이라면 말그대로 A부터 Z까지 하고, 결과를 내놓았어야 할 누군가가 만든 폭탄도 제 때 해치우거나 못하면 안고 터트려야 합니다. 지금 언급한 일들을 하게 되면 이전과 달리 세상이 4K로 레티나로 보이기 시작합니다. 사업을 하지 않았다면 볼 수 없을 디테일들입니다. 그러니 세상이 더 궁금하다면 사업을 해 보세요. 몇년이 지나 재무적이든 평판에서든 성과가 없더라도 버티기만 했다면, 이 모든 것들을 자동으로 강제로 알게 됩니다.

물론 저는 별 생각 없이 사업을 시작했기에 사실 사업이 이런 건지 몰랐습니다. 그래서 여전히 배우고 있고, 특히 누구와 협력하면 좋을지 아닐지를 판단하는 능력이 현저하게 떨어지는 편이라 지금도 사람들이 어렵습니다. 그래서라도 어떤 일들이 있었는지 그래도 그 고통들을 겪어내며 무엇을 깨달았는지 기록해 보려고 합니다. 나의 뇌세포가 이 기억들을 버리기 전에요.

위태위태했지만 UFOfactory는 4년동안 매 해 두배씩 성장했습니다. 비영리조직과 소셜벤처를 상대로 했기에 이윤을 남기기가 무척이나 어려웠음에도 불구하고 매년 얼마씩은 통장에 잔고가 남았구요. 무엇보다도 이젠 소셜벤처든 비영리단체든 취직한지 얼마 안 된 담당자가 서버 접속이 안 되서 애가 탈때 “예전 담당자가 안 가르쳐줬는데요”라고 말해도 “잠시만요”하고 찾아주는데가 생겼고, 엄청난 비용을 쓰지 않아도 어느 정도 퀄리티는 나오는 개발사가 소셜 섹터에도 생기지 않았나요. 이 개인적인 공간에 그만큼의 생태계를 만들기 위해 엄청나게 고생을 한 팀원들에게 감사를 남깁니다. 저는 여러분들이 훌륭한 일을 했다고 생각하고 깊은 고마움을 느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