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 것도 하지 않습니다

UNADJUSTEDNONRAW_thumb_4186

20171011

다시 바쁜 일상이 시작되었다. 어쩔 수 없이 바쁜 일상을 살아가나 싶다가도, 내 안의 누군가는 분명 이 상황을 즐기고 있다. 그럼에도 내 안의 또 다른 누군가는 아무 것도 하고 싶지 않아라는 분명한 자기 주장을 한다. 따뜻한 볕을 쬐며 파란 하늘과 바람에 흔들리는 나무를 바라보며 아무 것도 하지 않는 즐거움을 조만간 길게 만끽하고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