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업을 해 보세요, 세상이 다르게 보입니다, 저는 그랬어요

벌써 2017년입니다. UFOfactory를 시작한게 2013년 봄이었으니 만으로 4년이 되어 가네요. 여러 우여곡절을 거쳐서 지금은 슬로워크와 합병한 UFOfactory. 그 우여곡절을 함께 했던 팀원들은 회사가 존재하는 것만으로도 “기적”이라고 기억합니다. 몇 번을 망했어야 할 회사가 ‘아직까지 살아 있다니’라며 그때 그때마다 우리끼리 신기하다고 이야기한 적이 한두번이 아닙니다. 특히 창업한 이듬해 한 해를 멤버들은 암흑기라고 부릅니다. 그렇다고 다른 해는 편했냐면 그렇지도 않았구요.

그 시간들을 겪으며 작은 회사는 결국 대표의 그릇과 역량에 정비례한다는 걸 많이 체감했습니다. 내가 가진 문제가 곧 회사의 문제가 되고, 한편으론 내가 가진 장점이 회사에도 그대로 반영됩니다. 그러니 만약 자신을 더 알고 싶고, 또 잔인할 정도로 냉혹하게 부딪히면서 성장을 하고 싶다면 사업을 해 보세요. 강제로 깨닫게 되고, 그 문제들을 하나씩 다룰때마다 강제로 성장하게 됩니다. 만약에 성장하지 못했고, 결국 문제를 해결하지 못했다면 회사가 망해 있을 꺼에요.

또한 짧은 4년간이었지만 그 기간동안은 정말로 높은 밀도감과 압박 속에서 지냈습니다. 회사를 창업하고 24시간, 365일 회사 생각을 안 한 날이 없었을 꺼에요. 사업을 하기 시작했고, 아직 작은 회사를 운영하고 있는데 며칠만이라도 일 걱정을 하고 싶지 않다면 회사를 그만 두는 수밖에 없습니다. 뭘 해도 심심하고 재미가 없다면 사업을 시작해 보세요. 하루하루가 짙은 밀도감과 끊임없는 문제들에 지루할 날이 없을 껍니다. 게임을 좋아하지만 사업을 시작한 후로는 어떤 게임이든 길게 붙잡는게 어려워졌습니다. 게임과는 비교할 수 없이 몰입감이 높은 당면한 문제들이 산적해 있기 때문이지요. 지금도요.

마지막으로 사업을 해 보세요, 세상이 다르게 보입니다. 내가 아무리 진심으로 대해도 그 진심을 상대에게 이해시키기가 얼마나 힘든지, 그럼에도 조직이 살아남고 일이 진행되게 하기 위해선 무조건 상대의 입장에서 일을 풀어나가야 하는 경험들을 하게 됩니다. 현금이 들고 나가는 것에 밝아지게 되고, 언제쯤 얼마가 필요해지겠구나 하는 감이 생깁니다. 잔고를 채우기 위해서 무얼 해야 하는지도 감이 생기구요. 예전엔 내가 하는 일만 잘하면 되는 상황에서 벗어나, 이젠 팀원들이 잘 하는 일 외에는 모든 걸 챙겨야 하는 상황도 겪습니다. 좋은 팀원들이 있다면 그렇고 만약 충분치 않은 상황이라면 말그대로 A부터 Z까지 하고, 결과를 내놓았어야 할 누군가가 만든 폭탄도 제 때 해치우거나 못하면 안고 터트려야 합니다. 지금 언급한 일들을 하게 되면 이전과 달리 세상이 4K로 레티나로 보이기 시작합니다. 사업을 하지 않았다면 볼 수 없을 디테일들입니다. 그러니 세상이 더 궁금하다면 사업을 해 보세요. 몇년이 지나 재무적이든 평판에서든 성과가 없더라도 버티기만 했다면, 이 모든 것들을 자동으로 강제로 알게 됩니다.

물론 저는 별 생각 없이 사업을 시작했기에 사실 사업이 이런 건지 몰랐습니다. 그래서 여전히 배우고 있고, 특히 누구와 협력하면 좋을지 아닐지를 판단하는 능력이 현저하게 떨어지는 편이라 지금도 사람들이 어렵습니다. 그래서라도 어떤 일들이 있었는지 그래도 그 고통들을 겪어내며 무엇을 깨달았는지 기록해 보려고 합니다. 나의 뇌세포가 이 기억들을 버리기 전에요.

위태위태했지만 UFOfactory는 4년동안 매 해 두배씩 성장했습니다. 비영리조직과 소셜벤처를 상대로 했기에 이윤을 남기기가 무척이나 어려웠음에도 불구하고 매년 얼마씩은 통장에 잔고가 남았구요. 무엇보다도 이젠 소셜벤처든 비영리단체든 취직한지 얼마 안 된 담당자가 서버 접속이 안 되서 애가 탈때 “예전 담당자가 안 가르쳐줬는데요”라고 말해도 “잠시만요”하고 찾아주는데가 생겼고, 엄청난 비용을 쓰지 않아도 어느 정도 퀄리티는 나오는 개발사가 소셜 섹터에도 생기지 않았나요. 이 개인적인 공간에 그만큼의 생태계를 만들기 위해 엄청나게 고생을 한 팀원들에게 감사를 남깁니다. 저는 여러분들이 훌륭한 일을 했다고 생각하고 깊은 고마움을 느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