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레이 기회가 있다는게 감사할 일

많이 밀리는 상황이라도. 아직 투구든 타석이든 설 수 있는 기회가 있다면 포기하기는 이르다.

더 이상은 실점을 하지 않으려 투구 하나 하나에 애쓰고, 한 점 한 점 차근히 따라잡으려 타석에서 애쓰면 된다.

아직 경기는 끝나지 않았다. 그것만으로도 역전의 기회는 남아 있다. 

답글 남기기

댓글을 게시하려면 다음의 방법 중 하나를 사용하여 로그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