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력과 의지력의 고갈

일을 끝내는덴 체력과 의지력이 필요하다. 둘 중에 하나라도 남으면 일을 좀 더 할 수 있지만, 둘 다 고갈되면 아무 것도 못하거나, 하더라도 잘못 할 가능성이 있다. 이 상황을 ‘지쳤다’라고 한다.

자신이 지치지 않도록 일과 상황을 관리하는게 바람직하다. 그리고 지쳤다는 느낌이 들땐 일단 멈추고 에너지를 다시 회복시키는게 중요하다.

Advertisements

답글 남기기

댓글을 게시하려면 다음의 방법 중 하나를 사용하여 로그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