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리기

  • 오랫동안 다듬어오던 온라인 일기장을 모두 지웠다. 컴퓨터에 모아 오던 작업파일이나 옛날 기록들도 모두 지웠다.
  • 내가 이 세상을 떠난다면 아무 것도 남지 않을 텐데, 지금 모두 짊어지고 사는게 갑자기 어리석다는 생각이 들었다. 곧 예전에 쓰던 블로그도, 사진들도 모두 지울 예정이다. 책은 버리고, 보관해두던 문서들도 모두 버릴 계획이다..
  • 당분간 페이스북과 텀블러, 트위터 정도만 사용하려고 한다. 공식적인 소통, 그리고 생활하면서 느끼는 솔직한 느낌들을 기록하는 용도일 뿐. 기록의 의미는 두지 않으려고 한다.
  • 그리고 내 머리와 마음, 몸에 필요한 경험들, 지식들을 새겨 놓자. 그리고 가볍게 살자.
  • 후련하다.

답글 남기기

댓글을 게시하려면 다음의 방법 중 하나를 사용하여 로그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