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늦은 상처의 발견

지난번에는 2주 동안 불편했던 마음을 되짚어 보니 화가 난 것임을 발견했었는데. 이번엔 몇달만에 그때 내가 깊이 상처받았었구나라는 걸 알아차렸다. 하지만 이미 대상은 사라지고 없고 나는 이제서야 혼자서 치밀어오르는 화를 다독이려 애쓴다. 누군가 내게 상처를 남길때 그 순간에 ‘그러지 마’라고 말하면 좋겠지만 아직은 ‘저 사람이 오죽하면 또는 내가 뭘 잘못했나’라고 나는 먼저 생각한다. 이제는 그러지 않고 싶다. 정말로. 

Advertisements

답글 남기기

댓글을 게시하려면 다음의 방법 중 하나를 사용하여 로그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