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라색을 좋아하는 이유들 중의 하나

살아보니 나는 보라색을 좋아하는 것 같다. 가끔 그 이유를 발견하곤 하는데. 그 중의 하나는 이렇다. 보라색은 빨강과 파란색을 섞으면 나오는 색이다. ( reflextional Eternal 님의 글 참고 ) 따뜻함과 차가움, 열정과 침착함을 오가는 마음. 그 사이를 오가며 보내는 시간들. 때론 붉은 톤이 강한 보라색이 되기도 하고, 때론 파랑색이 강한 보라색이 되기도 하는게 나 자신의 마음을 보여주는 느낌이기 때문이더라.

답글 남기기

댓글을 게시하려면 다음의 방법 중 하나를 사용하여 로그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