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대라는 세대의 특징

전효관 하자센터 소장님과 어제 나눈 이야기가 재밌었던 점은. 30대의 우리가 자신들의 문제를 풀어낼 실력을 갖추었고 혼자선 지혜롭게 움직이지만 막상 자신의 문제들을 함께 풀어내지 못해서 고립되어 결국 그 자리를 맴도는 느낌이라는 지적이었다. 한번도 어떤 일을 시작하기 전에 자기 계발을 해야겠다는 생각을 해 본 적 없고, 조직과 자신을 분리해서 생각해 본 적이 없었던 소장님에겐 30대들이 자기 계발을 해야겠다는 생각과 조직에서는 여기까지만 기대하고 나머진 개인 차원에서 해소하려는 접근이 자신이 살아오신 것과 다르게 느껴지셨단다. 곰곰히 깊게 생각해 보고 싶은 문제를 던져주셨다.

Advertisements

답글 남기기

댓글을 게시하려면 다음의 방법 중 하나를 사용하여 로그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