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행을 둘러싼 세대간 힘겨루기

‘나는 가수다’에 따라 붙는 여러 찬사들과 반대 급부로 ‘아이돌 중심의 음반 산업계’를 향한 비판을 보면서 음악 보다는 정치적인 분석을 누가 해줬으면 하는 바램이 들었다. ‘서태지와 아이들’이 나올 무렵에 음반 산업은 10대로 음반 시장이 확대되는 걸 기뻐했었던 기억이 난다. 어찌 되었든 이제 막 주류로 올라서기 시작한 70년생들이 어릴적 들어왔던 음악에 대한 갈증들과 현재 음반 시장의 주축이 되어준 10대, 20대들이 취업시장으로 끼어들지 못해 힘을 잃으며 생긴 유행을 둘러싼 힘겨루기로도 내 눈에는 보인다. 음악성에 대해선 나는 모르겠다.

답글 남기기

댓글을 게시하려면 다음의 방법 중 하나를 사용하여 로그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